전자도서관과 함께하는 스마트한 독서 생활 멀리 있는 서점 찾아 헤매지 말고, 가까운 곳에서 독서를 즐기세요.
MAIN > 전자책 > 종교/역학 >

[종교일반] 예수 노자를 만나다

예수 노자를 만나다 

교보문고 전자책 스마트폰 태블릿
저자
이명권
출판사
코나투스
출간일
2006.05.04
평점 및 기타 정보
평점
(참여 0명) 리뷰쓰기-예수 노자를 만나다
페이지 266 Page 이용가능환경 PC, 스마트폰, 태블릿
서비스형태 PDF EPUB 파일크기 2 M / 812 K
대출 0 / 2 예약 0
  • 콘텐츠 소개

    예수와 노자의 새로운 만남을 시도한 책. 저자가 지난 1년 반 동안 '영성의 샘'에 기고해 온, 영성철학으로서의 <도덕경>과 그리스도교 영성에 대한 글들을 모아 엮었다. '무위자연'에 입각한 노자의 도(道) 사상을 예수의 하나님 사상과 비교하고 있다.

    이 책은 노자의 <도덕경> 가운데 상편에 해당하는 37장까지의 글을 원문 중심으로 해석하면서 예수의 정신과 어떻게 대화가 가능한가에 초점을 맞추었다. 이를 통해 노자가 이미 예수에 앞서서 동양정신의 진면목을 보여주고 있었고, 예수로 대변되는 그리스도교는 새로운 시각에서 도의 면모를 접할 수 있게 해주었음을 이야기한다.

  • 저자 소개

    ◆저자 : 이명권

    연세대학교 신학과를 졸업하고, 감리교신학대학원 및 동국대학교 대학원 인도 철학과에서 각각 석사학위를 마친 후, 서강대학교 대학원 종교학과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미국 『크리스천 헤럴드』 편집장을 역임했고, 현재 종교간의 대화를 위한 비움과 나눔의 영성 수련 공동체인 ‘코리안 아쉬람’(www.koreanashram.com) 대표이며, 서울 기독대학교, 그리스도 대학교, 루터 대학교에서 강의 하고 있다.
    『비움과 나눔의 영성』(2004), 『동양사상과 그리스도교 산책1』(2005) 등의 저서와 『종교간의 대화와 영성』(2002), 『간디 명상록』(2003), 『마틴 루터킹』(2004), 『간디와 비교종교』(2005), 『암베드카르』(2005) 『위대한 그리스도교 사상가들』(2006) 등의 역서가 있다.
    논문으로는 『기독교의 자유론과 인도철학의 해탈론 비교연구』, 『마가 이적 설화의 정치적 해석』, 『암베드카르와 현대 인도 불교』(박사학위 논문) 등이 있다.

  • 목차

    추천사ㅣ 이강수(전 연세대 철학과 교수)
    머리말_ <도덕경>과 그리스도교의 창조적 만남을 시도하며

    제1장… 도道와 하나님
    제2장… 상대적 세계와 성인聖人의 길 - 무위無爲의 길, 아가페의 길
    제3장… 성인聖人의 리더십 - 허심실복虛心實腹과 오병이어五餠二魚의 세계
    제4장… 화광동진和光同塵과 성육신成肉身 - 도道, 비워서 쓰이는 그릇
    제5장… 천지와 성인은 외식外飾하지 않는다
    제6장… 곡신불사谷神不死의 세계와 마리아의 잉태
    제7장… 천장지구天長地久와 영원한 십자가
    제8장… 상선약수上善若水와 예수의 길
    제9장… 공수신퇴功遂身退와 세례 요한
    제10장… 장이부재長而不宰와 지도자의 덕망
    제11장… 무無의 쓰임새와 비움의 영성
    제12장… 오감五感과 영성靈性
    제13장… 총욕약경寵辱若驚과 고난의 영성
    제14장… 이夷 희希 미微의 도道와 성령 하나님
    제15장… 탁이정濁以靜과 맑히는 영성
    제16장… 허정虛靜의 세계와 십자가의 영성
    제17장… 태상太上 부지유지不知有之와 은총의 지도력
    제18장… 대도폐大道廢 유인의有仁義와 하늘의 성령의 법
    제19장… 절성기지絶聖棄智와 동심童心의 세계
    제20장… 절학무우絶學無憂와 머리 둘 곳이 없는 인자人子
    제21장… 공덕지용孔德之容과 거룩한 영聖靈을 좇는 길
    제22장… 곡즉전曲則全과 신에게로 향하는 온전한 사랑의 몸짓
    제23장… 희언자연希言自然과 텔레이오이
    제24장… 여식췌행餘食贅行이니 자랑하지 말지라
    제25장… 도법자연道法自然과 인간의 길
    제26장… 중정重靜의 도리와 십자가의 길
    제27장… 구인구물救人救物과 인생의 묘미
    제28장… 대제불할大帝不割과 통나무 예수
    제29장… 천하신기天下神器와 성도聖徒의 길
    제30장… 부도조이不道早已와 끝나지 않는 도, 사랑
    제31장… 병자불상지기兵者不祥之器와 평화의 왕 그리스도
    제32장… 도상무명道常無名과 통나무 지도력
    제33장… 자지자명自知者明과 불사不死의 길
    제34장… 대도大道와 우주적 그리스도
    제35장… 집대상執大象과 십자가
    제36장… 유약승강강柔弱勝剛强과 온유한 자의 복
    제37장… 도상무위道常無爲와 거듭난 삶

  • 출판사 서평

    노자와 예수는 단 한 번도 서로 대화를 나누어 본 적이 없다. 그들이 살다간 시대가 달랐고, 나라도 달랐다. 그러나 이제는 사정이 다르다. 동양과 서양이 하나의 세계 문명권으로 좁아지고 있고, 과거와 현재도 그만큼 좁혀지고 있다. E. H. 카아가 과거와 현재와의 대화를 역사라고 말했던 것처럼, 노자와 예수도 역사라는 맥락에서 필연적으로 만나고 대화를 나눌 수밖에 없다. 그들은 서로 말을 건넨 적이 없지만 노자를 배우고 동시에 예수를 배운 사람은 자연스럽게 이 두 스승에게 다음과 같은 질문을 던지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인생이란 무엇이며, 어떻게 살아야 할 것인가’라고.

    이 같은 질문에 대해, 노자는 <도덕경>에서 무위자연의 도(道)를 통해 인생과 자연과 우주의 생존방식을 설명하고 있고, 예수는 <성서>를 통해 삶과 진리의 또 다른 면목을 보여주고 있다. 각기 다른 방식으로 인생과 세계를 말하고 있지만, 살아가는 이치와 방식에 대해서는 아주 유사한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도’와 ‘하나님’의 형이상학적 측면이 그러하고, ‘무(無)의 쓰임새’와 ‘비움의 영성’이라든가, ‘상선약수(上善若水)’와 ‘예수의 길’이 그와 같은 것들이다. 노자가 말하는 ‘허정(虛靜)’의 세계는 ‘십자가의 영성’에, ‘공덕지용(孔德之容)은 성령의 길에 비유할 수 있다.

    노자는 도(道)를 무위(無爲)라는 두 글자 속에 압축하여 표현하고 있는데, 이를 그리스도인들에게 적용하면 신생(新生, 거듭남)이라는 두 글자로 표방할 수 있을 것이다. 무위자연(無爲自然)의 삶은 성령으로 거듭난 삶에 비유될 수 있다. 노자 <도덕경>을 통해 예수를 더욱 깊이 이해하고, 예수를 통해 노자를 더욱 새롭게 이해할 수 있는 지평의 융합을 기대해 본다. ‘옛 도를 붙잡아 오늘에 되살린다(執古之道 以御今之有)(14장)’는 노자의 말과 같이, 예수와 노자의 위대한 정신적 유산을 오늘에 되살려 참된 삶의 모습은 어떠한 것인지를 되새김질해 보는 것도 유익한 일일 것이다. 인간과 역사는 끝없는 대화와 새로운 해석을 통해 발전할 수 있기 때문이다.